전국뉴스
> 경제
KT, '2018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좋은기업 시상식' 4개 부문 1위
임병연 기자  |  worldcom0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2  16:02:3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트위터 네이버 구글 msn
   
 

[전국뉴스 = 임병연기자] KT(회장 황창규)가 22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Korea Sustainability Conference)'에서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 통신업종 1위 및 5년 연속 지속가능성보고서상 1위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Korean Sustainability Index)는 2009년부터 한국표준협회 주관으로 사회적 책임의 국제표준인 ISO 26000 기반 기업의 지속가능성 수준을 평가하는 지수이다.

올해는 49개 업종 198개 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일반인과 전문가 대상 온라인 조사, 미디어 분석을 통한 네거티브 스크리닝,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전문가 위원회를 통해 최종 수상 기업을 선정했다.

여기서 KT는 통신업종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보고서상(Korean Readers' Choice Awards)은 2008년부터 지속가능성보고서 글로벌 표준인 GRI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 독자 평가 및 CSR전문가 심의를 거처 국내 기업이 발간하는 지속가능성 보고서 중 우수 보고서를 선정한다.

올해는 2017년 9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발간된 보고서 106개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됐다.

KT는 올해 지속가능성보고서상 통합보고서 부문 1위로 선정됐는데, 이로써 2014∼2016년 서비스 부문, 2017∼2018년 통합보고서 부문에서 5년 연속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보고서상 수상을 이어가는 쾌거를 거뒀다.

한편 KT는 이날 함께 진행된 '대한민국 좋은기업' 시상식에서도 이동통신 산업군, IPTV 산업군 1위를 수상했다.

2014년 시작된 '대한민국 좋은기업' 시상은 63개 산업군의 267개 기업을 대상으로 고객 만족, 사회공헌, 인재존중, 혁신경영, 리더십 항목에 대해 국민설문, 빅데이터 평판분석, 경영성과를 종합한 결과다.

KT 홍보실 지속가능경영담당 정명곤 상무는 "KT가 국민 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지속가능경영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사람을 향한 따듯한 기술을 기반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임병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치
윤소하

윤소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부터 솔선수범해 조사 받기 바란다"

[전국뉴스 = 김병주기자] ​윤소하 정의...
경제
코레일,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새 단장

코레일,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새 단장

[전국뉴스 = 임병연기자] 코레일이 경의중앙선 &#...
사회
DB그룹 창업자 김준기 전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

DB그룹 창업자 김준기 전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

[전국뉴스 = 장석진기자] DB그룹 창업자인 김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23, 308호(여의도동,정원빌딩)
상호 : 주식회사 전국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031  |  등록일 : 2010. 2. 11.  |   대표이사 : 함태식  |  발행인·편집인 : 함태식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태식
Copyright © 2013 전국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eonguknews.co.kr
전국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