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문화
문화재청, 전통공예기술 보유자와 나누는 즐거운 대담
이화진 기자  |  qlee509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1  12:19:1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트위터 네이버 구글 msn
   
 

[전국뉴스 = 이화진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오는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총 4회에 걸쳐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사랑채에서 '토요공방, 전통공예기술 인간문화재 대담'을 진행한다.

'토요공방, 전통공예기술 인간문화재 대담'은 무형유산 전통기술을 체득해 전승하고 있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들과 전통기술 분야의 전문가들이 전통기술을 배우고 있는 학생들과 일반 시민들을 만나 회차별 주제를 가지고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전통공예 제작기술의 시연도 함께 볼 수 있다.

올해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15호 염색장, 제113호 칠장, 제77호 유기장, 제107호 누비장 보유자가 참여한다.

편안한 분위기를 위해 종목별로 공방의 특징을 담아 대담장소를 꾸몄으며, 주제별 장인들이 100분 동안 자신의 인생살이와 전통공예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게 된다.

먼저, 행사 첫날인 25일 열리는 염색장 정관채 보유자의 ▲'청출어람, 쪽빛을 물들이다'에서는 옛 의복을 아름답게 물들인 염색기술에 관해 이야기한다.

6월29일 ▲'정제옻칠의 기본, 천연생칠(天然生漆)'에서는 칠장 정수화 보유자의 옻칠 이야기를 들으며 장시간 숙련된 기술이 필요한 옻칠의 생생한 현장을 볼 수 있다.

8월3일 ▲'두드림의 미학, 유기장 이봉주'에서는 94세인 이봉주 명예 보유자의 시연을 통해 방짜유기의 작업과정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

이봉주 명예 보유자는 1983년도에 유기장 보유자로 인정받은 후로 현재까지 전승 활동을 하는 우리나라 40여년 유기장 역사의 산증인이다.

11월2일 ▲'한겨울의 추위를 견디는 누비옷' 이야기로, 누비장 김해자 보유자와 함께 옛 조상들의 따뜻한 겨울을 책임지던 누비옷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모든 행사는 무료이며, 전통공예에 관심 있는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석자에게는 대담 관련 종목과 연계해 장인이 제작에 참여한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행사가 평소 전통공예를 접하기 어려운 일반인들이 전통공예기술 분야 보유자와 스스럼없이 이야기를 나누며 전통공예기술의 실용성과 예술성을 탐색하고 다양한 전통공예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치
6·25전쟁 제69주년 행사…“평화·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

6·25전쟁 제69주년 행사…“평화·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전국뉴스 = 이화진기자]국가보훈처는 25일 오전 ...
경제
삼성전자,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으로 시원한 여름 나세요'

삼성전자,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으로 시원한 여름 나세요'

[전국뉴스 = 임병연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
사회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 안보현장견학 및 애국시낭송회 개최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 안보현장견학 및 애국시낭송회 개최

[전국뉴스 = 이현근기자] 통일을 위한 지속적인 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23, 308호(여의도동,정원빌딩)
상호 : 주식회사 전국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031  |  등록일 : 2010. 2. 11.  |   대표이사 : 함태식  |  발행인·편집인 : 함태식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태식
Copyright © 2013 전국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eonguknews.co.kr
전국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